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현재 위치
  1. 게시판
  2. MAGAZINE

MAGAZINE

공간채움 매거진

게시판 상세
제목 크고 아름다워, 왕얼음 아이스볼 만들기
작성자 공간채움 (ip:)
  • 평점 0점  
  • 작성일 2020-06-17
  • 추천 추천하기
  • 조회수 373


FOCUS + ITEM

크고 아름다워, 왕얼음 아이스볼 만들기

더울수록 큰 얼음을 써야하는 이유!



더운 여름이 오니 시원한 음료 생각이 간절해집니다.

무더위에 냉장고에서 꺼낸 음료도 금방 냉기가 가시고 마는데요, 얼음을 넣자니 맛이 금방 연해져 고민이 됩니다.

오늘 소개드릴 공간채움 왕얼음틀은 처음 그 온도, 맛 그대로 오랫동안 유지가 되는 왕얼음을 쉽고 간편하게 만들 수 있습니다.




1. 더울수록 왕얼음틀을 써야 하는 이유


아이스 트레이도 여러 모양이 있습니다. 자잘한 잔 얼음도 있고, 한 구씩 얼리는 큰 얼음도 있지요. 얼음의 크기는 취향만이 아니라 마시는 음료에 따라 고를 수 있습니다.



잔 얼음은 음료의 온도가 빨리 떨어지도록 도와줍니다. 쉽게 차가워지는 대신 음료가 빨리 밍밍해질 수 있다는 단점이 있죠.

시원하지 않은 음료를 바로 차갑게 마시고 싶을 때는 잔 얼음을 이용하면 좋습니다.



큰 얼음은 녹는 속도가 느리기 때문에 미지근한 음료가 바로 차가워지진 않습니다. 하지만 시원한 음료가 더 오래 시원함을 유지할 수 있게 도와줍니다.

느리게 녹기 때문에 음료의 농도도 비교적 오래 유지되고요. 즉 원래 차가운 음료나 브랜디 등의 온도와 농도를 유지하기에 좋은 얼음입니다.



하지만 실제로는 이런 사용법에 관계없이 많이 쓰이고 있는데요, 특히 예쁜 모양과 여러 번 촬영해도 빨리 녹지 않는 유지력 덕분에 홈 카페용으로 인기가 많습니다.



얼음만이 아니라 아이스크림도 동그란 모양으로 다듬을 수 있는데요, 아포가토, 또는 요즘 인기 있는 크로플에 곁들일 아이스크림 용으로도 추천드립니다.



취향에 맞게 다양한 음료, 또는 색상의 왕얼음을 만드는 재미도 느낄 수 있는 공간채움 왕아이스볼, 과연 성분은 어떨까요?




2. 안전한 소재, TRP


식품에 관련된 것이다 보니 성분을 꼼꼼하게 따질 수밖에 없습니다. 공간채움 왕아이스볼 트레이의 소재는 상단과 하단이 다른데요,



상단 캡 부분은 TRP라는 소재로, 유아의 젖병, 식기류에 쓰이는 안전하고 내구성 좋은 소재입니다.

식약청 정밀 검사를 통해 유해 물질 검사를 마친 제품이므로 안심하고 사용하셔도 됩니다.

하단은 무해한 플라스틱으로 익히 알려진 폴리프로필렌(PP) 소재입니다.




3. 남다른 상+하단 설계 쉬운 사용법



공간채움 왕얼음틀의 사용법은 보통의 실리콘 아이스 트레이 사용법과 같습니다. 하단 몰드에 표시된 선까지 물을 붓고 상단 캡을 닫으면 됩니다.

하지만 시중의 다른 왕얼음틀은 상단과 하단 모두 유연한 소재이기 때문에 뚜껑을 제대로 닫기가 어렵습니다.

제대로 닫으려 하면 물이 넘치고 넘치지 않게 닫으려 주의하면 완전히 닫히지 않아 동그란 모양이 예쁘게 나오지 않습니다.



공간채움 왕얼음틀은 몰드가 단단한 폴리프로필렌이기 때문에 안정적으로 뚜껑을 닫을 수 있습니다.

얼음을 분리할 때는 미온수로 겉면을 살짝 녹여주며 상단 캡을 좌우로 비틀면 쉽게 빠집니다.



카페처럼 예쁜 왕얼음을 만들 수 있는 공간채움 왕얼음틀은 1+1 구성으로 한 번에 두 개의 얼음을 얼릴 수 있습니다.





4. 이럴 땐 이런 방법!

 

한 가지 아쉬운 점은 1트레이당 1개의 얼음만 얼릴 수 있다는 것입니다. 얼음을 자주 찾게 되는 여름에는 여유가 있을 때 얼음을 많이 만들어 두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별도의 트레이에 보관하면 필요할 때마다 하나씩 쉽게 꺼낼 수 있으니 손님 대접 시에도 더 펀하겠죠?

동글동글 예쁜 모양의 왕얼음틀로 시원한 홈 카페 즐길 준비되셨나요?


+ 공간채움 왕얼음틀 아이스트레이 1+1 보러 가기>



첨부파일 자사몰 포커스 썸네일.jpg
비밀번호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댓글 수정

비밀번호 :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

Back to Top